[BlockChain] Real Business in Blockchain #1


리얼 비즈니스 인 블록체인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현주소

빠른 변화: 비트코인부터 스테이블 코인(티몬 신현성대표 테라머니)까지

비트코인: 새로운 금 또는 새로운 프로토콜

떡상: 공급량이 일정한데 수요가 급격히 늘었다.

프로토콜 측면에서의 접근: 인터넷시대는 프로토콜위에 앱이 성공, 블록체인은 프로토콜이 더 성공할거다.

이더리움: 김서준 대표님(비트코인 가치가 1이면 이더리움의 가치는 1만이다)

탈중앙화에 대한 열망(기업&서비스): 대리인의 문제, 주주이익의 극대화에만 노력, 부의 집중

DAO에 대한 열망

리버스 ICO의 도래

블록체인의 핵심은 인센티브다?: 킼메신져 CEO(블록체인의 최고의 힘은 작동하는 탈중앙화된 인센티브플랫폼이다.)

토큰 이코노미의 대두: 참여자로 하여금 특정 행동에 대한 보상으로 토큰을 줌으로써 행동 유도 및 강화

수송, 오프라인 매장

ICO없이 플랫폼상의 보상(라인- 4캐스트)

불신, 불편, 불만이 있는 분야라면

Proof of Brain …

요즘 가장 핫한 스테이블코인


빌딩 블록체인 비즈니스

카이버: 온체인 리퀴디티 프로토콜

어떤 토큰이건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게

월렛: 토큰끼리 바로 바꾸기

벤더: 전자상거래에서 여러 토큰 수용가능

파이낸셜 디앱: 리밸런싱 포트폴리오

토큰 팀: …

아임토큰, 이더몬, 이더렌드, 오미세고

  1. 커뮤니케이션

각국에 흩어져있음. 심장박동처럼 소통해라(계속 꾸준히), 컨퍼런스 3~4번/주 위클리리포트, 2주에 한번 타운홀

  1. 파트너십

파트너십 트릴레마: 프로덕트, 임팩트, 시너지

  1. 에듀케이션

블록체인 = 에듀케이션 비즈니스

매스 어돕션이 블록체인을 배워야.

  1. 커뮤니티

디벨로퍼 커뮤니티에 집중. 지원 등등

  1. 삶이란..

프루프 오브 워크는 돈도 많이들고 전기낭비가 심하지만.. 천재적이다.

내가 리소스를 정말 지원했는지를 증명하는건 너무 어렵다.

시빌어택 - 뭔가를 증명하기가 너무 어려움.

보기보다 어렵다.

DAO: 흥행한 펀딩 하지만 잘 안됨 정족수 못채움 항상

신용평가도 어렵다. 기준만 깨면되서 어뷰징하기 쉬워짐.

너무 어렵지만 그냥 해야된다.

해도 별거 없다, 안하면 아무것도 없다.

런 바이 두잉

클라우드 컴퓨팅 과 블록체인

칼마르크스 - 지폐를 한번도 본적없는 나라에서 내밀면 다들 비웃을것이다.

오래달리기 같다 - 진짜 오래달려야하고, 옆에 있는 사람이 사실은 나보다 한바퀴더 뛴사람일 수도 있다.


크립토 커뮤니티 빌딩

  1. 건전한 온라인 커뮤니티, 오프라인 커뮤니티 빌딩 방법

  2. 매력적인 밋업 문화 만들기

  3. 블록체인 커뮤니티 빌딩이 나아갈 방향

블록체인 커뮤니티 빌딩의 한계

  • 유즈케이스가 대표적으로 없고
  • 온라인 커뮤니티는 아직 가격얘기가 대부분
  • 크립토서울은 언어장벽을 낮추고, 투명하고 건강한 소통창으로서 역할: 최소한의 마케팅, 이벤트
  • 해외프로젝트 중 프라이오리티와 철학이 맞는 팀들과 같이 일함.

호재가 없으면 팀들이 한국에 오기 부담스러워함 - 가격에 민감하다는 인식이 세계적으로 있음

건전함이란 뭘까?

  • 과도한 이벤트, 홍보는 역효과
  • 상업성보다는 일관성 증명
  • 대화와 흐름 중시
  • 기술적인 성과가 있는 팀 소개
  • 공개적이고 투명함: 자주 소통하는 노력

데이빗 참(디지캐시 - 최초의 암호화폐, 암호화폐의 아버지)

매력적인 밋업 문화는?

  • 배움중심의 분위기: 컨텐츠 > 재미
  • 단순히 프로젝트 홍보에 그치지 않고 다채로운 콘텐츠 제공
  • 테마형식(학계, 우먼인 블록체인 등등)의 밋업이 대세
  • 자유롭게 부담없이 질문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
  • 다시 참여하게 만드는 마력: 크립토서울의 과제

앞으로의 방향성

  • 장기적, 꾸준하게 나아갈것
  • 함께 공부하며 진전
  • 트러스트리스 업계에서 트러스트를 심어주기
  • 건강한 파트너들과 협력 및 상생





© 2017. by isme2n

Powered by aiden